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편도절제술 준비부터 1~3첫차 후기 이리하여 기타주절주절^^
    카테고리 없음 2020. 3. 6. 03:07

    #조각 칼 절제술#만성 편도 절제술...하나 0월 하나에 겨우 수술 준비로부터 수술 후, 하나-3일째 후기로 구불구불하고 보려는 것이다. 기네요 ᄒᄒ 목구멍사진이 있습니다. 징그로프. ​ 만성 편도염에 약 하나 5년 정도 고생하는 그가 먹고(?)겨우 수술도 했습니다.고징 때도 의사가 편도가 부어서 수술하는 것이 좋다고 언급한 기억이 있는데, 즉석 당시 엄친.딸이 먼저 수술해서 아파죽는 것을 보고, 그대로 살려고 본인은 포기했지만..이번 8월이 이야기에 고열을 동반한 편도염과 과로 오지 게임의 온 기도에 2주 이상을 아파서 결심. 사실 이 비행기의 외에도 비염도 있으며, 해마다 작은 편도염+몸이 나른해서는 달고 살고 감기로 한달 반은 쉰 목소리를 받은 인고 일년 중. 3번은 고열+몸살 앓았다+편도염이 꼭 연중 행사처럼 했다는.  좀 당황했지만 회복도 1살이라도 어리면 잘 될까 해서 무섭지 않고 수술 날짜를 잡아 버린다!우선 시골에 살고 있어서 인근 병원에 가서 의사용의 진료 의뢰서를 쓰고, 대학 병원으로 직행. 지인이 수술한 서울성모병원에서 결정하면 앞뒤를 가리지 않고 파고드는 타입으로... 다른 병원이 본인 편도 절제술의 부작용 같은 건 보지 않고 그냥 다른 분 블로그를 보며 정신 바짝 차린다.​ 9월 2일 초진 진료 별 것 아님 코네시교은과 스슬나프한 것이 전부임 ㅡㅡㅋ😱 하나 0월 하나의 일로의 수술 날짜를 정하고 수술 전 검사까지 해놓고 와야 9월 하나 6일 수술 전 검사 결과 기타의 설명 들으러 내원도 터프하고 봤던 것처럼 의사가 제 목의 보고도 안 보고 수술 날 보쟈은소리만 하고-찡-흠흠.간호사부터 이것 저것 설명 듣고 수술 전협 정말 간 마취과에서 가고 이랬던 것대로 블로그 후기 보면 표준 2박 3일 입원했지만, 이쪽은 하루 입원--으로;;뭐 이미 결정하면서. 옮기는 것도 귀찮아.(몸이 아프면 마을 병원에 다시 입원한다)다른 것은 모두 필요 없고 중요한 포인트는 수술 전까지 감기에 걸리면 안 된다 폐렴이 본인의 기타 합병증이 될 수 있다는 설명.맞아맞아~ 기린대~~ 감기 걸렸어요급히 촌락이 빈후과에 가서 수술 스토리를 하고 약을 받아 주사하고 왔네요.​ 토우도우은 마침내 9월 30일 모두 전날 입원해 싱다눙데 이 병원은 오늘 수술하고 입원입니다 한 2시부터 단식. 수술시간 알려주길 바라는거 가져오라고 전화&문자가 왔어요.신분증 필수 세면도구.수건. 기초화장품.속옷, 슬리퍼, 화장지. 물티슈, 텀블러, 이어폰. 충전기는 이렇게... 그러니까 당분간 못 먹으니까 참치회.순대국 식사소보 뤼팽을 배 터지게 먹고 단식 시작. ​ 수술 날 ☆ ​ 하나 0월 하나에 8시 30분까지 와서 입원하고 문정 말로 가서 하나하나 때쯤 수술을 준비하고(등에 줄 잇는 옷으로 갈아입고 보호자 로커 비번 일러 주고 걷고 준비 진짜에 들어갑니다. 내 이름이 적힌 침대에 누웠더니 간호사 선생님 계시고 이름, 탄생년 물어보고 링거 꽂아줘 이미 우심) 그렇게나 다시 침대에 누워 멍.치고 하나하나시 50분쯤 수술 진짜고 침대에 타고 들어옵니다.포르춤하네요 수술시간은 약 한시간 십분 정도 걸린 것 같아 대기시간이 더 길었네요. 내 앞에 대수술을 하신 분이 계셔서 차례대로 밀린다.저는 3번째 수술이었다에게 두번째로면서 즉석 준비했거든요 아무튼 침대에 타고 수술실에 들어서자 즉석 당시부터 조금 두려워졌습니다 분위기부터가...삭막하고,기계가많아서....침대와침대사이를가볍게셀프로움직이고,심전도등기계장치를달고수술을시작한다는특별한스토리도없이,얼굴에산소가있으면가져가서정맥에마취약이들어갑니다. 좀 나른한 것 같아요. 자,슬금슬금 고개를 끄덕이고, 스스로는 눈이 따끔따끔 기절하는(이 감정..아, 눈을 뜨면 회복실에서 산소 탈을 쓰고 있어요.회복실에 있는 이 시간이 저는 너무 힘들었어요몸도 묶여있고 (상체 쪽으로) 팔을 움직일 수 있다) 혈압기부터 심전도장치까지 차고 있어요. 산소에 갔더니 친구를 던지고 싶어졌어요.울고, 전신 마취 후 휴증인지 눈앞이 부옇게 계속 보이지 않고 두통에 초조감마저 간호사가 온 웨트 티슈로 닦고 너무 힘들고 2시간 정도 회복실에 있어서 시력은 돌아왔는데 코로 숨이 멎지 않고 질식하고 입이 마르고 목도 사무치는구나. 웃음.왠지 폐쇄공포증같은 감정에 시달렸어요.이차 저차 병 진짜에 돌아가면 3시쯤.. 된 것처럼 6시까지 자고는 의자 트리라고 단식.폐가 오그라들어서 가스를 빼야 할 것 같아. 잠을 못잤지만 목이 말라서 눈물이 부어서 질식할 것 같은 감정에 슬슬 아파와도 아직 참을 수 있어.진통제는 좀 더 밤에게 부탁해서 맞았습니다 6시에 단식 녹아 식들과 약으로 왔으나 거짓 없이 못 먹었네요 쓰러지지 않다


    >


    콩즙과 미sound. 가는 소금.우유, 푸딩, 톤치 미국의 물이 흐르지 않고 신랑의 느낌, 아이 스크림사에 오래 가고, sound는 배가 고픈 모양인데, 식체, 머리도 계속 아프고...7시 40분경 회진 오고 수술이 잘 됐다고 잘 먹하심쟈무을 자지 않으면...목젖 부어 막혀서 빨리 자함한 쓰는 듯한 내 목소리에 깨어 한숨도 자지 않네요 바로 잔 채 질식사할 꺼 같아..점적하고 있어서, 해우소에서 오가며 계속 sound를 흔들흔들 하고, sound의 주머니에 얼sound의 수시에 갈대로...병원에서 한 날은 그렇게 힘들에 지그완가 ​>2일째 아침이 되었죠 새벽 5시 30분부터 혈압 저 아이 로오시코 항생제 투여(항생제 아프포궁)


    >


    참을 수 있지만 그래도 아파요.거짓없이 잠도 거의 못잤기 때문에 몽현하기도 하고 이날은 퇴원하는 날이었기 때문에 moning에게 진통제를 먹고 맞았기 때문에 아프지는 않았습니다.수술할만한 것 ᄒᄒ 라고 우물거리고, 밥은 변함없이 안돼~~


    >


    (아침)쌀 sound.양념소금.수란.동치미·쿡 물 ​ 아침 회진 없다고 문자 통보 어제 왔다고 오늘 오지 않는다는 보통 집으로 가겠다며 눈물 간호사가 설명하고 주고 11시경 퇴원가에 가는 길에 아울렛 들리고 쇼핑도 하고~~~야크 펜팔 www집에 도착합니다.또 한집이 최고 였던 동동이!!!! 고통은 이날 새벽부터 시작됐지만 새벽에 일어나 더 받은 마약성 진통제 마이폴을 서둘러 먹었습니다.치통처럼 치아도 아프고 귀도 아프고 눈물도 말라서..비가 내리고 가습이 개봉 안 했더니 찢어져;;;​<하루>


    >


    첫날에는 수술 자국이 잘 보이지 않았어요.아래 사진은 3일째 나는 안쪽으로 많이 자른 것 같아요.징그로프;;​<3최초>


    >


    셋째날이 시작되었습니다. 목이 대단하다! 하지만 첫날보다는 차분한 느낌뿐이고, 목은 더 아픕니다.눈을 뜨자마자 약약이 필요했던 것도 예기치 않고 타액도 삼킬 수 없겠지만 살기 위해 약을 먹고 오항시의 붉은 날이었기 때문에 마을병원 응급실에 가서 진통제할 수 있었습니다.통증이 지금 시작했어요.쓰는건 요즘도 약값으로 버텨요. 보통, 똑바로 누워서 잠도 못자고 침을 먹고 아프니까 깨겠지 잘 때 누워서 자 배를 높은 배 가습기 달고 가면 쓰셔서 주무십시요 ​ 이상 1~3개, 후기 욧슴니다. ​ ​ ​ ​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