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미드소마
    카테고리 없음 2020. 3. 10. 04:38

    >


    영화 미드소마를 감상했습니다.불쾌하고 그로데스크한 작품이라고 저의 개인취미일거라고 추천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감상했지만, 그다지 기분좋은 작품은 아니었습니다.


    >


    숲의 공동체 마을에서 90년에 한번 9일 동안 열린다.이곳으로 초청된 6명의 친구들.이 축제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리고 있는 작품이에요.


    >


    시노프시스는 매우 단순하지만 사실 주인공의 심리상태나 연인과의 관계, 친국과의 배치부터 매우 복잡합니다.이 기회에 최면이 본인의 군중 심리, 그리고 약간의 오컬트가 더해져 기괴한 정세가 연출되어 가는군요.


    >


    무려로 둥근 토마토와 선도, 첫 00%.기존의 작품들과 다른 독특함 만큼은 확실히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다만, 목적이 너무 뻔한 것은 유감입니다.90년 만에 9첫 동안. 담는 건 확실하지 않아요?저도 참신한 면에서는 확실히 좋은 평가를 했지만...문제는 너무 기대했던것 같습니다.


    >


    다른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저에게는 그렇게 무섭지도 기분도 좋지 않았습니다.적어도 가끔은 그래요.분위기만은굉장히압박이심하지만깜짝놀라게하는방법수준의아침은공포보다조용하게펼쳐져서점점올라가는방식으로더욱차별화된추위를주고있습니다.


    >


    약한 고어가 들어가 있는데 B급이 아닌 영화에 고어가 들어가 있어 관객 입장에서는 더 놀란 것 같아요.그래서 고기로 잘 알려진 것 같아요.사실 고어 신보다 섹스 장면이 더 기괴한 느낌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


    영화의 호흡은 매우 느린 편이다.심정적인 압박과 은근히 조여오는 맛이 있어요.점프스케어의 형태를 나쁘지 않으면 절대 싫어할 작품입니다.반면 비유가 많이 들어와 의견을 구하는 사람은 좋을 것 같다.


    >


    다른 리뷰를 보면 정신병에 걸릴 것 같다거나 혼란스럽고 어지럽다거나 하는 말이 있는데.저도 크게 기대했지만 생각보다 단조로운 생각이라 아쉬웠어요.


    >


    조금은 예술영화 소견도 하곤 합니다.배경이 내 축제의 색감도 밝고 꽃들이 내 벽화도 밝은 소견인데 인물의 심정, 내 집단 최면의 소견은 어둡고 기묘합니다.이 갭체험이 독특하긴 하죠.덕분에 호흡이 느린데 가끔 가는 줄 몰랐어요.


    >


    미드소마는 은밀히 압력을 가하면서도 색과 시야는 밝은 독특한 공포영화다. "점프스케어류의 연출은 전혀 없고, 조용히 밑바닥에서부터 서서히 관객을 끌어들이는 종류의 작품입니다.극단적인 관객평이 보여주듯 개인 취향이 아닌 사람이 보기 힘든 영화 같아요.저는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해요.좀 더 강했으면 좋았을텐데요.


    댓글 0

Designed by Tistory.